메뉴 건너뛰기

9월 22일 선교의 주인

선교의 주인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13:13)

 

주인을 모시는 것과 지배 받으며 사는 것은 같은 것이 아닙니다. 주인을 모시는 것은 내가 나 자신을 아는 것보다 나를 더 잘 아시는 분이 있다는 뜻입니다. 그 분은 어떤 친구보다도 가깝고 내 마음의 가장 깊은 곳을 아시며 내 영혼을 만족시키시는 분이십니다. 그분은 나의 마음 속의 모든 근심과 문제들을 아시고 해결해 주심으로 나를 안심시키는 분이십니다. 주인을 모신다는 것은 바로 오직 한분 너희의 주인, 바로 그리스도을 주로 모시는 것입니다.

 

우리 주님은 절대로 순종을 강요하지 않으십니다. 주님은 주께서 원하시는 것을 내가 하도록 하기 위하여 어떤 수단을 취하지 않습니다. 때로는 우리는 하나님께서 친히 나를 다스리셔서 나로 하여금 어떤 일을 하게 했으면 하고 바라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분은 그렇게 하지 않으십니다. 다른 때는 그 분이 나를 홀로 내버려 두셨으면 하고 바라는 때도 있지만, 그 때도 주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십니다.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정말로 예수님께서 당신의 선생이요 주이십니까? “선생”(Master)”(Lord)는 우리가 자주 쓰는 용어가 아닙니다. 우리는 구세주, 거룩케 하시는 분, 치유자라는 용어를 선호합니다. 우리의 경험으로 볼 때 주님의 다스리심을 서술할 수 있는 유일한 단어는 사랑입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는 하나님께서 계시하시는 사랑에 대하여 거의 아는 바가 없답니다. 이는 우리가 순종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사용하는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성경에서 순종이란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처럼 동등한 관계에 근거를 두고 있습니다. 우리 주님은 하나님의 종이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이셨습니다. “그가 아들이시라도 순종을 배워.” 만일 우리가 지배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우리는 선생이 없는 것입니다. 또한 지배 받는 것처럼 예수님을 대한다면 우리는 주님이 원하시는 관계와 거리가 먼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지배 받고 있다는 의식이 없이 우리의 주인이 되시는 관계를 원하십니다. 우리가 아는 모든 것은 우리는 주님의 소유이기에 마땅히 주님께 순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도서출판 토기장이.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제목 날짜
10월 19일 무시되는 비밀 2018.10.19
10월 18일 선교 헌신의 열쇠 2018.10.18
10월 17일 더 위대한 사역들 2018.10.17
9월 22일 선교의 주인 2018.09.22
9월 21일 선교사로 예정됨 2018.09.21
9월 20일 삶을 향한 신적 법칙 2018.09.20
9월 19일 당신은 계속 예수님과 동행하고 있습니까? 2018.09.19
9월 18일 주님께서 당하신 시험과 우리의 시험 2018.09.18
9월 17일 고난의 유익이 무엇인가? 2018.09.17
9월 14일 내 논리인가 아니면 성령의 감동인가? 2018.09.14
9월 13일 순복한 후에는 무엇을 해야 합니까? 2018.09.13
9월 12일 영적 혼돈 속에서 2018.09.12
9월 11일 선교 군수품 2 2018.09.11
9월 10일 선교 군수품 1 2018.09.10
9월 9일 스스로 하십시오 2018.09.09
9월 5일 깨어있는 선교사 2018.09.05
8월 25일 우정의 열매 2018.08.25
8월 24일 영적 지침 2018.08.24
8월 23일 기도 선택과 기도의 갈등 2018.08.23
8월 22일 나는... 그러나 그는 2018.08.22
SCROLL TOP